티스토리 뷰


삼우제 뜻과 날짜계산 및 상차림 


삼우제


우리나라의 초상, 장례에 관한 절차는 유교와 불교의 영향을 받아 좀 복잡한 듯한 느낌이 많이 드는데요,  집안에 이러한 우환이 발생하면 그 때부터 익숙치 않았던 단어들이 들려옵니다. 3일장, 5일장, 탈장, 49재 등등과 더불어 삼우재 라는 단어도 듣게 되는데요, 이 삼우제 뜻과 날짜계산 및 상차림 등에 관해 쭉 정리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삼우제


삼우제라는 단어를 기독교에서는 첫 성묘라는 단어로 표현을 하고 있습니다. 우제란 유교에서 나온 단어로 돌아가신 분을 매장하고 한 후 죽은 자의 영혼이 방황하기 말라고, 편하게 모신다는 의미의 제사를 우제라 합니다. 초우, 재우, 삼우 이렇게 이루어지는 것이 삼우제 뜻 되겠습니다. 


삼우제


즉 다시한번 정리하자면 돌아가시고 난 후 치르는 첫 제사로 삼우제 뜻 확인할 수 있는데 그러면 날짜계산 어떻게 하면 되는 걸까요? 


삼우제


삼오제로 착각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돌아가시고 난 후 5일째 되는 날이 삼우제 날짜계산 하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번 날짜계산 해 본다면  1일에 돌아가셨으면 1,2, 3, 4 그리고 5일째인 5일이 삼우제 라는 것이 됩니다. 


삼우제


또다른 삼우제 날짜계산 방법으로는 장사를 지낸 후 3일째 되는날입니다. 1일에 돌아가셨고 3일장으로 3일에 장사를 지내고 나면 3일과 4일 지내고 3일째 되는 날인 5일이 즉 삼우제 지내는 날이 되는 것입니다. 



삼우제


삼우제와 함께 알아두면 좋은 것은 초우와 재우 입니다. 장례당일 즉 발인하는 날 지내는 제사는 초우, 그리고 그 다음날은 재우, 그리고 그 다음날이 삼우가 됩니다. 


삼우제


위의 삼우제 날짜계산 예를 든 것과 마찬가지로 1일에 돌아가시고 3일에 발인하면 이 날이 초우, 4일이 재우, 5일이 삼우가 되는 것입니다. 


삼우제


하지만 원래는 강일과 유일이라는 것이 있어 삼우제 날짜계산을 할 때 강일이 기준이 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위와 같이 장사를 지낸 후 3일째 되는 날로 거의 정해진 것이니 이에 따르시면 될 듯 합니다. 그리고 이 삼우제를 하면서 탈상을 한다고 하기도 합니다. 



삼우제


그리고 이 삼우제 때에는 고인을 모신 곳으로 가서 성묘를 하게 됩니다. 이때는 기독교에서 말하듯 첫 성묘를 하는 것이므로 집에서 지내는 것이 아니라 고인을 모신 곳으로 가서 해야 합니다. 


삼우제


요즘이야 화장을 해서 모시는 경우가 많지만 봉분을 만들어 모신 경우는 삼우제 때 직접 고인이 계신 곳으로 가서 봉분은 잘 되어 있는지, 며칠동안 훼손되거나 하지는 않았는지를 확인하고 살피는 의미도 있습니다. 


삼우제


그리고 고인의 혼백을 평안하게 보내드리기 위한 제사인 삼우제 이니 만큼 상을 차려야 합니다. 



그러면 삼우제 상차림 어떻게 준비하면 될까요? 


삼우제


일반 제사 상차림과 똑같이 준비하면 됩니다. 삼우제 상차림 이라고 해서 별달리 다른 차림이 있는 것은 아니라 집에서 지내는 제사 때 올리는 상차림과 동일하게 준비하면 됩니다. 


삼우제


기본 제사상처럼 향이 강한 양념과 붉은색 양념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며 치로 끝나는 생선과 털 있는 과일은 사용하지 않고 간은 심심하게 삼우제 상차림 준비합니다. 


삼우제


일반 제사상에도 팥, 복숭아, 그리고 비늘없는 생선은 올리지 않듯 삼우제 상차림 에서도 자신들의 집안에서 하는대로의 제사상처럼 준비하시면 되겠습니다. 


삼우제



따라서 요즘은 평소 고인이 좋아했던 음식을 위주로 준비해도 될 듯 합니다. 그런 것을 지나치게 따지는 집안이 아니라면 삼우제 상차림 또한 편하게 준비하셔도 될 듯 합니다. 


삼우제


삼우제 뜻과 날짜계산 그리고 상차림 등에 관해 살펴보았는데요, 복장은 장례식 때의 복장이 아니라 단정하고 무채색의 옷으로 입으면 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