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회갑과 환갑의 차이, 진갑, 나이를 이르는 말 

이제는 환갑잔치, 회갑잔치 이런거 그다지 많이 하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그냥 여행을 가시거나 식구들끼리 조촐하게 식사하고 용돈 드리고 뭐 그러는 정도 인데요. 옛날과 달리 이렇게 회갑, 환갑 챙기지 않게 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리고 회갑과 환갑의 차이는 무엇인지 알고 계신가요? 여기에 또 진갑은 뭔 말인지 궁금해집니다. 



옛날에는 나이가 60을 넘기가 힘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60세가 되는 해에 동네사람들, 친척들 모아놓고 축하도 하고 그랬는데 그것이 바로 이 회갑 또는 환갑 이라는 부르는 것입니다. 

똑같은 말인데 왜 달리 부르는가 하면 우리나라의 나이를 세는 법 떄문인 듯 합니다. 아주 간단하게 말하자면 우리가 보통 몇살이라고 얘기하는, 만 나이 말구요, 일반적으로 새해가 되면 몇살 되었다 할 때 그 나이가 61세가 되는 해 생일을 회갑 환갑 또는 화갑이라고도 부릅니다. 

만으로는 딱 60세가 되는 생일이 바로 회갑 환갑 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환갑의 환(還)은 돌아올 환이며 갑은 (甲)이라해서 갑을병정 할 때 그 첫번째 오는 천간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천간이라는 단어는 많이 생소하니 그냥 첫번째 단어라 생각하면 됩니다. 이 환과 갑이 이어져서 환갑 이라 합니다. 

그러면 회갑은 돌아올 회(回), 갑 갑(甲) 이라해서 갑이 돌아온 것이라 회갑 이라 합니다.  


한해가 시작될 때 꼭 하는 인사말 중 하나가 병술년, 계미년 등등 이런 단어를 쓰게 되는데요 이것은 천간 이라고 하는 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 와 12개의 지지라고 하는 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 를 서로 이어서 쓰게 됩니다. 즉 갑자/을축/병인 이런식으로 가다가 계유년까지 열번 돌고 다시 천간의 첫번째인 갑과 지지의 자를 합쳐 갑술년/ 을해년 /병자년 이렇게 뱅글뱅글 돌게 됩니다. 그리고 이것이 10 X 12 글자가 서로 어울려 돌다가 60번째에 딱 내가 태어난 해의 00년이 돌아옵니다. 이것이 바로 회갑 환갑 입니다. 

이렇게 똑같은 말 회갑 환갑 왜 나눠 쓰는지는 모르겠지만 여기에 또 진갑 이라는 단어가 나오게 됩니다. 회갑 환갑 갑자년으로 시작해 계해년 60번째로 딱 마무리 됩니다. 그리고 진갑 진(進)은 나아갈 진자로 환갑 회갑에서 하나 나아간 나이 라는 뜻으로 우리나라 나이로는 62세가 됩니다. 

정리 한번 해볼까요. 회갑 환갑 61세, 진갑 62세 입니다. 


만 나이로 하면 회갑 환갑 60세, 진갑 61세 입니다. 

회갑_환갑

우리나라에는 환갑 회갑 진갑 등 이렇게 나이를 이르는 말이 있습니다. 10세는 충년, 여자 20세는 방년, 남자 20세는 약관, 서른살은 기초를 세우는 나이라는 이립, 마흔 살은 세상일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불혹, 쉰살은 천명을 아는 나이라는 지명, 예순살은 남의 말을 받아들이는 이순, 일흔살은 고희, 일흔 일곱살은 희수, 여든살은 산수, 여든여덟은 미수, 아흔은 졸수, 91세는 망백, 아흔아홉은 백수 라 칭합니다. 



지금은 회갑 환갑 잔치를 거의 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생신일 때 축하 인사를 드리긴 해야 합니다. 그럴때는 단순하게 생신 축하 드립니다 보다는 다른 인사를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회갑 축하하면 더욱더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환갑 축하하며 더욱더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회갑 환갑을 축하하며 만수무강을 기원합니다. 

등의 인사말들로 회갑 환갑 생신 축하 인사를 드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할 수 있습니다. 

회갑 환갑 화갑 등 육십갑자의 해가 돌아오는 61년째 되는 해가 색다른 의미로 다가오긴 할 듯 합니다. 늙어다는 느낌이 더 들까요? 

요즘이야 환갑 회갑 때까지 살아있는 것이 당연한 일이 되어 특별하게 잔치, 파티를 하지는 않겠지만 어른의 생신이니만큼 꼭 잘 챙겨야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